로그인  회원가입

환하게 말을 걸어오는 듯한
guajira  2018-01-04 23:43:11, 조회 : 8, 추천 : 1

 


우리는 오리온 밀크카라멜로 훨 가까워졌다
그 조그만 카라멜이 우리의 바다에
진주조개로 반짝였다 . 우리는 유리창으로
신호를 주고받다가 . 정류장에서 만나
버스를 타고 낯선 정류장에 갔다가
돌아오는 밀크카라멜 데이트를 하였다  
카라멜을 주먹에 쥐고 홀짝 알아맞추기도
하였다 . 그녀의 깡마른 손목에 조그만
주먹은 먼 어딘가에서 날아온 하얀 공처럼
내 눈앞에서 통통 튀었다 . 우리는 손을
잡을 수도 없었고 . 딱 붙어 다닐 수도
없었고 . 길에서 이야기를 주고받을
수도 없었다 . 단지 우리는 웃었다  
다 녹아서 납작해진 카라멜을 먹으며
우리는 비밀을 공유한 듯이 미소를 지었다
오리온 밀크카라멜은 우리에게 두 개의
길을 주었다 . 만나는 동안은 밀크카라멜의
달콤한 길을 주고 . 헤어져 홀로일 땐
밤하늘에서 우리의 오리온 별자리를
찾게 해주었다 . 별이 보이지 않아도
좋았다 . 그녀의 방 불빛이 별이니까
신비의 별 . 환하게 말을 걸어오는 듯한

비스킷이 연애편지 도시락을 배달하다 18





  답글달기   추천하기   목록보기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zero