로그인  회원가입

달콤한 날들이 시작되었다
guajira  2018-01-04 23:42:13, 조회 : 49, 추천 : 15

 


우리는 버스를 탔다 . 버스의 내연기관이
붕붕붕 돌면서부터 . 더 이상 심장이 떨리지
않았다 . 우리는 같은 배에 오른 것이다
손잡이를 붙잡고 창밖만 쳐다보았지만 . 우리는
10cm 사이를 두고 함께 흔들렸다 . 마치
커다란 한 나무의 두 가지처럼 휘청였다
번화가에서 버스를 내려 사람들에 섞여서
걷는 동안에도 말이 없었다 . 토끼들은
귀만 세우고 눈동자를 굴리며 걸어갈 뿐이었다
도시에는 데이트하는 중딩이 갈 곳이 없었다
로미오와 줄리엣도 베르테르와 로테도
캐서린과 히스클리프도 도시에서는 갈 데가
없었을 것이고 . 아마도 가출했을 것이다
우리는 돌아오는 버스를 탔다 . 함께 있다는
것만으로 어깨가 살짝 떠올랐다 . 좋아하는
두마리 토끼는 토끼장에 갇혀서 행복한 것이다
문득 그녀가 코트 주머니에서 뭔가를 꺼냈다
하얗고 조그만 주먹이 쑥 내쪽으로 왔다
내가 손바닥을 내밀자 . 아주 작은 것이
주먹에서 툭 떨어졌다 . 아 카라멜이다
오리온밀크카라멜 하나가 내 손바닥에
하강하였다 . 그녀의 체온이 사뿐히 묻어나는
종이 껍질에서 나온 알맹이가 입에
들어왔다 . 몸깊이 달코미 화살이 날아와
꽂혔다 . 내 생애 달콤한 날들이 시작되었다
카라멜 하나가 미소의 불꽃으로 피어났다

비스킷이 연애편지 도시락을 배달하다 17




  답글달기   추천하기   목록보기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zero